[ 공지 사항 ]

*  예술에 관심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가능한 공간입니다.
*  게시판의 취지에 맞지 않는 글은 예고-연락 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에 올라오는 소식들은 될 수 있는 한 기사화 되어 CNB저널의 지면과 웹사이트(weekly.cnbnews.com), 그리고 다아트(aaart.co.kr)의 온라인 뉴스로 송출됩니다. 기획이 돋보이는 전시와 행사 등은 기자들의 심층 취재와 함께 더욱 자세한 기사로 다뤄집니다.
*  많은 공이 들어간 기획 전시는 물론, 작가의 개인전, 혹은 재미있는 행사까지 미술계의 활력이 될 소식들을 기대합니다.
*  보도가 부담스럽고 단순히 소식을 알리고만 싶다면, 글머리의 ‘알림’ 분류를 이용하거나, 보도를 원하지 않는다고 명시해 주시면 됩니다.
*  사진은 가로 800px 미만 크기로 올리시면 업로드가 용이합니다

[누크갤러리] 서용선 • 산을 넘은 시간들

작성자 조정란 등록일 2019-03-20 13:42:05 조회 3587

부여 낙화암, 72.5x60.8cm, Acrylic on Canvas, 2018,2019



서용선 • 산을 넘은 시간들

*전시안내*

전시제목: 서용선 • 산을 넘은 시간들

전시기간: 2019 년 4 월 5 일 – 5 월 3 일

참여작가: 서용선

전시장소: 누크갤러리 (서울시 종로구 평창 34 길 8-3 (03004) )

전시 오프닝: 2019 년 4 월 5 일 (금요일) 오후 5 시

관람시간 : 화~토: 11:00am~6:00pm 일, 공휴일: 1:00pm~6:00pm *월: 휴관

전시문의 : 02-732-7241 nookgallery1@gmail.com



서용선 SUH YONGSUN

1951년생인 서용선은 서울대학교 미술대학과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2009년까지 20년간 서울대학교 서양화과 교수로 재직하였다. 2016년 아르코미술관 대표작가로 선정되었고 2014년 이중섭 미술상을 수상하였다. 2009년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로 선정되었으며, 같은 해 교직을 떠나 전업 작가로 국내를 비롯해 미국, 독일, 일본, 중국 등을 여행하며 작품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아르코미술관, 금호미술관, 조선일보미술관, 김종영미술관, 광주 아시아문화전당, 학고재갤러리,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뉴욕 KIPS 갤러리, 멜버른 RMIT 갤러리, 베를린 갤러리 SON, 홍콩 Shinwha 갤러리, 오사카 Fukuzmi 갤러리, 파리 Galerie La Ville A des Arts 등 국내외에서 다수의 개인전을 개최하였으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대구미술관, OCI 미술관, 싱가폴 우관중 미술관 등 국내외 주요 기관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서용선 • 산을 넘은 시간들

조정란

역사는 장소와 분리될 수 없다고 믿는 서용선의 발길은 어느 한 곳에 머물지 않는다. 사건의 흔적이 남아있는 현장을 찾아 스케치를 하고 그림을 그린다. 그림 속의 산과 나무는 오랜 역사의 흔적이고 기억이다. 서용선의 산을 넘은 시간들을 암시한다.

양평 다릿골 작업장에서 폐탄광촌인 태백시 철암으로, 단종과 세조 안평으로 이어지는 역사화의 중요한 배경인 인왕산, 세조의 원찰이었던 상원사가 있는 오대산 노인봉에서 미황사의 설화가 전해 내려오는 해남의 달마산, 백제 멸망의 전설이 내려오는 부여의 낙화암까지. 백제의 사비성이 함락될 때 3천 궁녀가 백마강으로 몸을 던졌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낙화암을 그린 작품<부여 낙화암>에서 하늘에 흐르는 구름과 뒤섞인 붉은보라 빛의 생생한 기운은 강물에 물든 인상적인 색조들과 어우러져 그 당시의 전율을 그대로 전해준다. 또한 한반도의 가장 남쪽 끝에 자리한 해남의 금강산이라 불리는 <달마산>의 갖가지 형상을 하고 있는 바위절벽과 잇닿은 하늘은 서용선 특유의 강렬한 붉은 색 노을이 푸른색과 층을 이루며 오랜 세월의 이야기를 켜켜이 품고 있다. 역사의 한 자락에서 현재를 살고 있는 서용선은 자신의 발걸음이 닿는 곳의 풍경을 거친 붓터치와 강한 원색들로 표현한다. 이는 오로지 자신의 체험에 의한 생생한 감성을 원시적으로 드러내는 작가의 본능적인 힘이다.

서용선은 지난겨울 거의 매년 찾게 되는 미국의 뉴욕 그리고 워싱턴, 남부의 아틀란타, 동북부의 알바니를 돌며 새로운 도시에서 낯선 풍경과 사람들을 만났다. 그는 다양한 세상에서 적응하며 살아가는 도시인들의 무심한 표정과 몸짓 속에 드러나는 인간 본성에 집중한다. 작가의 예리한 시선으로 담담하게 그려진 드로잉은 관람객에게 각자의 시선으로 해석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여지를 준다. 필자와 알바니에 동행하게 된 서용선은 주변의 오랜 미술관에서 터너의 풍경전시를 접한다.

새로운 도시환경에서 만난 전시는 당시 풍경전시를 준비하고 있던 그에게 또 다른 감흥을 마주하는 계기가 되었다. 그는 오랜 시간 풍경이라는 고전적인 장르를 새롭게 해석하고 어떻게 그 의미를 살릴 것인가를 숙고해 왔다. 서용선은 자신의 몸이 기억하고 있는 그림을 그리는 행위와 감각을 표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실험하며 연습한다.

역사와 현실을 엮어내어 기억을 그리는 시간......

서용선의 산을 넘은 시간들이다.






달마산, 60.5x72.5cm, Acrylic on Canvas, 2018,2019



다릿골 작업장, 90.7x65.3cm, Acrylic on Canvas, 2019




철암. 90.7x116.7cm, Acrylic on Canvas, 2017,2019






목록 수정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300자 이내 / 현재: 0 자 ] ※ 사이트 관리 규정에 어긋나는 의견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현재 총 ( 0 )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공모전/구인구직

다아트 게시판

더보기
  1.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 안중…
  2. [전시 취재 요청]
    [코리아나미술관] 《…
  3. [전시 취재 요청]
    ‘사적언어’ 2019년…
  4. [전시 취재 요청]
    [GALLERY LVS&…
  5.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최방…
  6.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최혜…
  7. [전시 취재 요청]
    [OS] 9월 전시: 강…
  8.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오] ART HO…
  9. [전시 취재 요청]
    [아트사이드 갤러리]…
  10.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카나…
  11.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그림손 기획전…
  12.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본관 기획…
  13. [전시 취재 요청]
    [아트리에갤러리] 이…
  14.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한자…
  15. [전시 취재 요청]
    갤러리 도스 기획_이정…

다아트 FACEBOOK

다아트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