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뮤지컬 ‘영웅’, 10주년 시즌 서울 공연서 9만 관객 동원

다아트 김금영 기자 2019.04.23 08:38:08

창작 뮤지컬 ‘영웅’ 공연 장면.(사진=㈜에이콤)

뮤지컬 ‘영웅’ 10주년 시즌 서울 공연이 4월 21일 막을 내렸다.

지난 2월 대구에서 10주년 기념 공연을 시작한 창작 뮤지컬 ‘영웅’이 서울 세종문화회관 공연을 마치고 바로 수원과 성남에서 경기도 관객들을 만난다.

공연제작사 ㈜에이콤은 2월 말 대구에서 시작된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 공연이 4월 21일까지 진행된 서울 공연까지 두 달 만에 약 9만 관객을 동원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향후 4월 26~28일 수원 경기도문화의 전당에서, 5월 4~12일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그리고 5월에는 울산, 광주, 부산에서, 6월에는 고양, 전주, 창원 등에서 공연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서울 이외의 공연에서도 안중근 역의 정성화와 양준모 배우를 비롯해 김도형, 이정열, 정의욱, 정재은, 린지(임민지), 허민진, 김늘봄, 제병진, 김현진 등의 10주년 시즌 캐스트를 만날 수 있다.

한편 뮤지컬 ‘영웅’(연출 안재승, 제작 ㈜에이콤)은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집중 조명해 조국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의 면모와 운명 앞에 고뇌하는 인간적인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2009년 초연 이후 한국뮤지컬대상을 비롯한 국내 뮤지컬 시상식에서 최우수창작뮤지컬(더뮤지컬어워즈/2010), 최우수작품(한국뮤지컬대상/2010) 등 총 18개 부문에서 상을 거머쥐며 매 해 국내외에서 공연을 선보여 왔다. 특히 올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개막 10주년을 동시에 기념하는 공연으로 관객을 만나고 있다.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다아트 TWITTER

다아트 추천 동영상

William Kentridge, 'What Will Come'.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