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북] 반 고흐, 별이 빛나는 밤

다아트 김금영 기자 2020.04.13 13:05:06

빈센트 반 고흐는 1889년 5월 8일~1890년 5월 16일 374일 동안 남프랑스 아를에서 15킬로미터 떨어진 생레미 마을 외곽에 위치한 생폴드모졸 정신 요양원에서 지냈다. 1888년 12월 23일, 고갱과의 격렬한 말다툼 이후 자신의 귀를 절단하는 자해 사건이 있은 지 약 반년이 지난 시점에 반 고흐는 여러 차례 발작과 정신적 혼란 상태를 겪고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불안한 상태에 놓여 있었다. 그 사이 아를의 이웃들은 점점 더 반 고흐에게 적대적이 됐고, 반 고흐는 자신의 인생에서 중대한 결정을 내린다. 바로 정신 요양원에 스스로 입원하기로 결심한 것.


많은 전문가들은 반 고흐의 삶을 그가 살며 일한 곳에 따라 여러 시기로 나눈다. 1889년 5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를 반 고흐의 ‘생레미 시기’라고 부르지만, 저자는 이는 정확한 명칭이 아니라고 말한다. 요양원에 입원해 있는 동안 반 고흐는 생레미 마을에 거의 가지 않았고, 대부분의 시간을 요양원과 인근 자연 풍광을 그리며 생활했기 때문이라는 것.


이 책에서 저자는 고독한 안식처에서 화가가 어떤 사람들과 지내며, 그 절망의 시간 속에서도 붓을 놓는 법 없이 그림을 그려나가, 종국엔 ‘별이 빛나는 밤’, ‘아몬드꽃’과 같은 걸작을 남길 수 있었는지, 그 과정을 집중 조명한다.


마틴 베일리 지음, 박찬원 옮김 / 2만 5000원 / 아트북스 펴냄 / 292쪽

다아트 TWITTER

다아트 추천 동영상

William Kentridge, 'What Will Come'. 2007.